[번역] 40년이 지난 후, Talking Heads의 가장 가치 있는 멤버는 여전히 가장 낮게 평가받고 있다

Carrie Courogen(원문 보기)

당신이 토킹헤즈의 대표곡들을 들을 때면 그 음악에는 하나의 두드러진 공통점이 있다. : 티나 웨이마우스(Tina Weymouth)의 훵키하고 멜로디 넘치는 베이스라인. 그가 없었다면 “Psycho Killer”나 “Burning Down The House”, 그리고 “Once in a Lifetime”이 없었을 것이다. 즉시 알아들을 수 있는 그루부는 곡의 가사가 사라지는 순간에도 우리의 뇌 속에 스며들어 있다. Jay-Z에서부터 최근에는 셀레나 고메즈(Selena Gomez)에 이르기까지 계속 샘플로 사용되고 다시 수면위로 떠올랐던 것은 웨이마우스의 베이스라인이지만 이것들을 창작해낸 그의 역할은 아직까지 거의 논의되고 있지 않다.

웨이마우스의 기념비적인 “Psycho Killer”의 리프에 기초해서 만든 고메즈의 “Bad Liar”가 발매되자마자 평론가들은 데이빗 번(David Byrne)이 그 영향력있는 샘플에 기여한 바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공식적인 승인에 초점을 맞추었다. 카리스마 넘치는 프론트맨을 뒷받침했던 여성이 종종 그러했던 것처럼 웨이마우스에 대한 평가 역시 일종의 부가적인 영역이었다.

66살의 웨이마우스 또한 명성을 추구하지 않는다. “난 그런 것에 대해 내 자신이 별로 개의치 않는다고 생각해요. 내가 그렇다는 것을 알고 있죠.” PAPER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웨이마우스가 한 발언이다. “난 여전이 여기 있고 내 할 일을 해요. 결론적으로는 그게 진정한 모든 것이라고 생각해요. 사람들이 당신을 어떻게 인식하는가가 아니라요.”

최근의 인터뷰에서 토킹헤즈의 드러머인 (그리고 웨이마우스의 남편) 크리스 프란츠(Chris Frantz)는 “토킹헤즈에서 티나 웨이마우스가 없었더라면 우리는 그저 또 다른 어떤 밴드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왜 그가 그렇게나 중요한 역할을 했던 어떤 밴드의 유산에서 그는 서서히 배제된 것처럼 보이는 것일까?

평론가들은 종종 웨이마우스가 킴 고든(Kim Gordon)에서 에스터 하임(Este Haim)에 이르기까지 많은 여성 베이스 연주자들에게 영향을 미쳤다고 언급하곤 한다. 그러나 다른 더 많은 이들에게는 아니다. 사람들은 그가 (프란츠와 함께) 번의 난해한 아이디어를 리듬 섹션의 범위 내에서 캐치하고 상징적인 팝뮤직으로 변환하는 비법을 발견했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그의 프로파일을 심도 있게 적지 않는다.

그의 베이스라인은 밴드의 맥박이 되고 다운타운 펑크를 새로운 어떤 사운드로 만들어냈다. : 팔리아먼츠(Parliament)와 제임스 브라운(James Brown)의 쏘울이 넘치고 훵키한 즉흥곡과 캐롤 케이(Carol Kaye)의 견실한 락음악의 춤추기 쉬운 컴비네이션. 이 사운드는 확실하게 쭉 뻗어나가는 멜로딕 훵크에서 아프리카에 영향받은 복합적인 리틈의 댄스 음악에 기초한 날카로운 그루브에 이르기까지의 넓은 스펙트럼을 커버했다. – 그와 프란츠가 후에 그들의 영향력있는 그룹 Tom Tom Club으로 개발했던 그 사운드.

그러나 웨이마우스에 대해 쓸 때에 그는 기껏해야 유머 감각 없이 잔소리가 심한 여자에서 심지어 번에 초점을 맞춘 이들에 의해 “락의 레이디 맥베쓰”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묘사되면서도 그의 음악가적 기질은 무시되어 왔다. 이러한 수사는 드문 것이 아니다. – 단지 그들이 창출하는데 기여했던 역사로부터 지워지고 있는 여성 아티스트들의 더 커다란 문제의 징후에 불과하다. 그들은 자주 흑과 백의 극단적인 개성으로 묘사되곤 하고, 그들의 성별(gender)이 언급되고 –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재능 있는 – 혹은 남성 평론가들의 렌즈를 통해 철저한 관찰된 중에 제대로 형성된 남성 동료들의 그늘 속의 배역으로 정의된다.

데이빗 바우맨(David Bowman)의 2002년 전기 This Must Be The Place : The Adventure of Talking Heads in the 20th Century를 보자. 그는 번을 이 이야기에서 겸손하고 친근한 주창자(protagonist)이자 진정한 영웅으로 묘사하면 반면, 웨이마우스를 묘사하길 적대자(antagonist), “다소 예민한”, “카톨릭 성인의 분위기가 나는, 또는 비극적으로 다리를 저는 프리마 발레리나. 또는 앤디 워홀을 저격했던 발레리 솔라니스(Valerie Solanis).”1 이 정도는 바우먼이 친절한 것이다. 나중에 그는 그를 “로체스터(Rochester)의 아내, 미친 인간”으로 비유하고 그의 기억들을 “유해하다”고 규정했다.

평론가들은 종종 디테일을 대충 묘사한다. 번이 밴드에서의 그의 역할을 위해 그를 세 번 오디션했다고 한다. – 다른 멤버들에게는 요구하지 않았던 것. 2015년의 다큐멘터리 Girls in Bands에서 그는 번이 그에게 “여성에게 위험한 곳이기에 이 큰 세상에서 진정한 여성의 역할은 없다”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일이 꼬일 때마다 번은 웨이마우스를 탓했다. “데이빗이 불안해할 때마다 내가 그의 괴롭힘 대상이었다. 그가 일이 잘 안 풀릴 때마다 그에 대해 날 괴롭히곤 했어요. 내내 내겐 고통이었죠.” 그는 바우먼에게 자세히 이야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마도 티나 웨이마우스는 그가 대체로 그의 다른 여성 등료들과 다르게 그렇게 확신을 주는 인물이 아니어서 충분한 신뢰를 얻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나는 내가 잘 해낸 것, 음악을 연주하는 것의 더 이상을 능가하고 싶지 않아요.” 1979년 Creem에서 그가 한 말이다. “난 여성임을 이용하지 않았는데 그런 것들을 아껴두는 편이 더 낫기 때문이죠.”

그는 임신 중에도 토킹헤즈의 공격적인 세계 공연에 따라나섰던 여성이고, 진통 중에도 베이스 트랙을 녹음했다. 데이빗 번의 그늘에서 라이브를 하는 것과 같은 거친 진실 앞에서 물러서지 않았던 여성이다. : “몇 해 동안” 로스엔젤레스타임스에 그가 한 말이다. “사람들은 내게 데이빗에 대해서만 물어봤고, 난 대답을 잘 했었죠.”

그는 가혹하도록 충성을 했고 대단히 신뢰할 만 했으나 팡파레를 원하지 않았다. 밴드를 하는 것은 프란츠의 꿈이었다. 그가 도쿄의 레드불뮤직아카데미(Red Bull Music Academy)에서의 2014년 강연에서 회고하길 그는 거의 2년 동안 베이스 주자를 찾아 헤맸다. 결국 아무도 나서지 않았고 웨이마우스는 밖에 나가서 거의 그만큼 큰 베이스를 사왔다. 그리고 밴드에 끼어들었다.

“밴드가 첫 라이브를 할 때까지 난 단지 5개월 동안 베이스를 연주했어요.” 같은 강연에서 그가 설명했다. “난 정말 펑크였던 셈이죠. 철저한 독학자였어요. 수업을 듣지도 않았죠. 아무도 어떻게 연주하는지 가르쳐주지 않았어요.”

그는 구멍을 발견하고 어떻게 다른 사람의 요구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지를 알고 있었다. 여성들이 몇 세기동안 보답을 바라지 않고 해온 일이다. 밴드 멤버들이 그들의 초기 시절을 회상할 때 그들은 그가 번과 프란츠와 함께 온방이나 목욕탕도 없는 상업용 다락에서 살며, 그들에게 음식을 만들어주고, 머리를 잘라주고, 공연장까지 운전을 해주고, 베이스 주자와 로드 매니저라는 이중의 역할을 수행했다고 회고한다.

티나 웨이마우스는 선구자였고 그 영향력은 특히나 여성들에게 오늘날까지 지속적으로 남아있다. 그는 그만의 길을 지치지 않고 나아가고 있고, 프란츠와 새 음악을 만드는 와중에 멘토역을 하거나 더 젊은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것을 멈추지 않는다.

“돌이켜보면 좋았던 것 하나는 내가 여성이어서 겪었던 문제에 대해 한번도 이야기하지 않은 것이에요.” 1981년 The Face에서 그가 한 말이다. “나는 똑 같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다른 이들을 의기소침하게 하고 싶지 않았어요. 난 그 길이 오르막을 오르는 수레처럼 보이게 하고 싶지 않았어요. 실제론 그랬지만요.”
여성은 때로 자신만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비록 웨이마우스가 스스로 주목받는 것이나 여성으로서의 시도에 대해 말하기를 꺼려했던 것이 상황을 복잡하게 하긴 했지만 말이다. 이것은 일종의 캐치22(catch-22)다. “나는 언제나 페미니스트였어요.” PAPER에서 그가 한 말이다. “난 단지 언제나 그 질문을 받는 것이 싫었어요. 그건 나를 ‘날 바라볼 때 생각나는 것이 그게 다에요? 여성으로서? 날 아티스트로 보지 않아요? 날 뮤지션으로 보지 않아요?’라는 질문에 가두는 것이에요.”

침묵을 지키는 것은 제자들이 그를 베끼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는 또한 그를 또 하나의 미스터리로 만든다. 그래서 그 앞에 지나갔던 많은 여성들처럼, 그 역시도 편견에 사로잡힌 비평가들의 투사와 남성들의 속 좁은 생각을, 그의 영향력이 단지 하나의 주석으로 축소되는 것을 참아왔다. 늘 그랬으니까.(Same as it ever was)

  1. 미국의 급진적 여성주의자. 앤디 워홀 미수사건의 범인으로 유명하다.

David Byrne의 새로운 솔로 앨범 소식

오늘 5월 14일 64회 생일을 맞은 David Byrne이 최근 한 인터뷰에서 새로운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이며 내년 초쯤 발매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해당 앨범은 음악 동료 Brian Eno와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Brian Eno도 이 사실을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팬에게 전달했다.

Tina Weymouth가 ‘현대 음악의 형성에 기여한 일곱 명의 여성 베이시스트’ 중 하나에 선정되다

Tina-Weymouth 1978.jpg
By Michael Markos, CC BY-SA 2.0, https://commons.wikimedia.org/w/index.php?curid=10266807

Open Culture라는 매체에서 ‘현대 음악의 형성에 기여한 일곱 명의 여성 베이시스트’라는 기사를 통해 Tina Weymouth를 이들 중 하나에 선정하였다. 다음은 그녀에 대한 부분을 발췌 번역한 내용.[글 전체 보기]

픽시스에서 연주한 Kim Deal처럼 토킹헤즈에서의 티나 웨이마우스의 베이스는 밴드의 딱딱한 기타와 신쓰 아래에 리듬감 넘치는 앵커와 추진력있는 엔진으로 작동하였다. 웨이마우스는 현존하는 가장 펑키했던 아트록 리듬섹션의 반절을 차지했을 뿐 아니라 그녀 자신만의 프로젝트였던 탐탐클럽에서의 “Genius of Love”를 통해 락의 역사에서 가장 펑키한 베이스라인을 창조해냈다. 웨이마우스의 베이스 연주 없이 80년대의 음악이 어떠했는지 상상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비록 그녀의 댄쓰가 없는 상황은 상상이 가능하지만 말이다.)

Jerry Harrison이 영화 제작자로 나섰다

Jharrison02.jpg
Jharrison02” by Patrick43470Own work. Licensed under CC BY-SA 3.0 via Wikimedia Commons.

Jerry Harrison이 영화 제작자로 나섰다. Al Green이 부르고 Talking Heads가 리메이크하기도 했던 “Take Me to the River”라는 노래와 같은 제목의 음악 다큐멘터리다. Jerry가 감독을 맡은 Martin Shore와 함께 시나리오 작업을 이 영화는 미시시피 델타와 멤피스의 음악적 유산을 – 특히 1960년대와 1970년대의 스택스(Stax) 레코드사와 로얄 스튜디오 – 톺아보는 내용이라고 한다.

감독과 Jerry Harrison의 인터뷰
무비 트레일러
영화 홈페이지
뉴욕타임스 기사
imdb 영화 소개
사운드트랙 소식

“100 GREATEST ARTISTS”

롤링스톤誌가 “100 GREATEST ARTISTS”에 Talking Heads를 100위에 선정하며 올린 리뷰의 삼번이다.(원문보기)

내가 어릴 적 난 하드코어 펑크에 깊이 빠져 있었다. 하드코어는 매우 엄격했다. Talking Heads는 내 기억으로 나의 펑크 친구에게 “요, 첵디스아웃! 이 네 코드짜리 작품으로 우린 뭘하는 거지? 우리는 뭔가 놓치고 있어!”라고 말했던 첫 밴드였다. 내가 진짜 좋아했던 첫 곡은 “Once in a Lifetime” 이다. MTV가 처음 그들의 발톱을 사람들에게 박았었고 그 노래는 그들의 세상을 이해하려 노력하는 취한 성인들에게는 하나의 주제가와도 같았다.  Remain in Light 은 앰비언트 뮤직, 강렬한 가사, 그리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창조적인 퍼커션과 베이스 파트의 결합이었다. 난 어린애였지만 그래도 “난 이 레코드에 빠져야해!”라고 생각했었다. 놀라웠다. 그들에게는 무척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 Talking Heads의 베이스라인을 들어보면 그 노래가 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런데 드럼을 들으면 곡이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여길 것이다. 그리고 David Byrne의 가사를 들으면 마치 “이 노래는 내가 이럴 것이라 생각했었던 것과 완전히 다른 노래잖아!” 라 생각할 것이다. 마치 여러 곡들이 한 곡으로 섞여들어간 것 같다. Talking Heads는 좋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그것을 그들만의 것으로 만들었다. 난 그들이 그들의 프로듀서 Brian Eno를 또 하나의 악기로 여긴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내가 자란 동네는 메릴랜드에 있는 콜럼비아다. 이곳은 인공호수와 함께 만들어진 계획 커뮤니티였다. David Byrne의 부모는 이곳에 얼마간 살았었다. 이는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은 단단하고 실재하고 이곳에서 영원할 것이라는 겉모습을 보여주었다. 비록 우리는 그것을 우리가 창조했다는 것을 앎에도 말이다. Byrne의 가사는 미국의 풍경의 책략에 관해 말하고 있다. 미국인의 꿈은 은밀한 면이 많고 그는 이러한 것들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난 이 사나이가 내가 직접 목격했던 무언가에 대해 말하고 싶은 것이라고 느꼈다. 그건 언제나 복잡한 것은 아니다. 그것은 기본적인 본질이 존재하는 곳에 있다. “This Must Be the Place”는 아마도 그들의 전체 활동 중에 가장 중요한 곡 중 하나일 것이다. 난 이 곡의 가사가 정말 차분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노래는 단순하지만 그 모든 요소들을 바라보면 어떻게 그것들이 함께 모여지고 그 내림박자가 어디에 존재하는 지를… 그건 마치 .. 똑똑함은 진정 적절한 단어가 아닐지도 모른다. 천재. 아마도?

Rolling Stone 誌가 Tom Tom Club에 대해 말하다

Rolling Stone 誌가 ‘Making Sweet Music: 15 Groups With Famous Relationships’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여전히 사랑스러운 부부로 지내며 Tom Tom Club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Chris Frantz와 Tina Weymouth를 소개했다. 1977년 결혼한 이래 그들의 사랑은 그들의 음악활동과 궤를 함께 하고 있다는 점에서 당연히 “유명한 관계”에 선정될 자격이 충분하다 할 것이다. 그들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당신 인생의 사운드트랙

high50이라는 매체에서 Chris Frantz의 인터뷰를 올렸다. 특이하게도 인생의 각 국면에서 어떤 음악을 고를 것인가 하는 주제의 인터뷰였다. 크리스프란츠의 멋진 음악취향을 알아보자.

What is the first pop or rock track that you remember?
‘Hound Dog’ by Elvis Presley. I was singing it around our house and my mother said, “Hush, Chris. That Elvis Presley is so vulgar”.

더 보기

David Byrne과 St. Vincent 의 새 앨범 무료 다운로드

David Byrne과 St. Vincent 가 작년에 ‘Love This Giant’라는 앨범을 함께 만들고 미국과 호주 공연을 다녀온 후, 5곡의 ep 를 제작했다. 앨범 제목은 ‘Brass Tactics’. 그리고 그들은 이 ep를 무료로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다운로드는 여기서

Tracklist:

Cissus (Previously unreleased track)
I Should Watch TV (M_Stine Remix)
Lightning (Kent Rockafeller Remix)
Marrow (Live)
Road to Nowhere (Live)

Tina와 Chris의 아이들과의 새 작업, 코네티컷 스타일

Chris옹의 트윗과 나의 갑툭튀 모음

티나와 내가 샌디훅 학교의 아이들과 함께 노래 한 곡을 프로듀스했어요. 멋진! 곧 더 알려줄게요.
Tina and I have produced a song with the kids at Sandy Hook School. Brilliant! More to follow soon.(원 트윗)

샌디훅 학교의 아이들의 마지막 레코딩이 준비 중입니다. “Over The Rainbow” 코네티컷 스타일!
Getting ready to for final recording of the children of Sandy Hook School. “Over The Rainbow” Connecticut style !(원 트윗)

@ChrisFrantzTTC 트윗이 마치 “강남 스타일”의 패러디처럼 들리네요. 😉
@ChrisFrantzTTC Your tweet sounds like a parody of ‘Gangnam Style’ ;)(원 트윗)

@TalkingHeadsNet 하 아 하!
@TalkingHeadsNet Ha aha ha!(원 트윗)

샌디훅으로부터 노래 사진들 – 뉴턴 학생들 | 롤링스톤 via http://rol.st/RROp41 @rollingstone
A Song From Sandy Hook Pictures – Newtown Students | Rolling Stone http://rol.st/RROp41 via @rollingstone(원 트윗)

이 소식에 관한 보다 자세한 이야기